온난화로 인해 바이러스 강해지지만 사람 면역계도 진화한다.

출처: 서울신문

링크: https://news.v.daum.net/v/20200903050808009

요약: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피해를 입은 지 벌써 9개월이 지나고 있다. 많은 연구자들이 코로나19에 맞서 백신과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러시아는 맨 처음으로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그러나 어느 나라도 선뜻 러시아의 백신을 사용하겠다고 하지 않은 가운데, 미국 또한 임상 3상 시험이 끝나기 전에 개발 중인 백신 사용을 승인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하려는 노력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지만 ‘환경과학기술’이라는 학술지 9월 2일자에 발표된 연구 하나가 이러한 노력의 방향에 의문을 제기했다. 스위스 로잔연방공과대 건축토목환경학부, 바젤대 열대·공중보건연구소, 스위스 연방 수질과학기술연구소 공동연구팀은 지구온난화가 바이러스의 진화를 촉진시키고 바이러스가 따뜻한 기후에 적응하게 되면 각종 항 바이러스제에 저항성을 가져 정복이 더 어려워진다는 연구결과를 알렸다. 엔테로바이러스를 포함한 많은 병원성 바이러스가 열과 햇빛에 취약하다고 생각했으나 독성은 약해질지라도 전염력이 더 강해진 모습이 나타났다. 그러나 강해진 바이러스만큼, 사람의 면역계 또한 빠르게 적응하였다. 미국 듀크대 의대 공동연구팀에 따르면, 사람의 후각 신경 세포 또한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지 않고 빠르게 제거하는 현상을 보여 앞으로 바이러스에 대해 새로운 대응책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나의 생각: 바이러스가 열과 햇빛에 취약하지 않고 빠르게 전파한다는 사실이 놀랍고 무서웠다. 전 세계 백신과 치료제 연구팀은 방향을 바꾸어 후각 신경 세포를 이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