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독감 둘다 걸리면 최대 2.5배 바이러스 증가

출처: 경항신문

링크: https://news.v.daum.net/v/20200911225046427

요약: 최근 독감과 코로나에 대한 여러 개의 논문이 나오면서 올 가을 독감 시즌이 돌아오면 코로나 19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먼저 지난 9일 논문 사전 리뷰 사이트에 올라온 논문을 보면 연구팀은 벨기에·이탈리아·스페인·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의 코로나19 데이터를 분석해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의 공동순환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 코로나19에 걸린 환자는 평균 2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지만 독감에 동시에 걸린 경우 평균 4~5명에게까지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지난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독감이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전파력을 2~2.5배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욱이 조심해야 할 점은 코로나 19와 독감의 잠복기간이다. 전자는 5일, 후자는 1~2일이기 때문에 코로나 19검사를 했을 때는 이미 독감이 몸에서 사라질 수 있다고 전하였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은 올해 최악의 가을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였다.

나의 생각: 현재는 코로나 19의 증감이 철저한 위생과 거리두기에 많이 좌지우지 되어 회복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독감과 코로나 19가 같이 발현되면 그 전파력과 위험이 더 세지기 때문에 올 가을이 오기 전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