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트

저자: 알베르 카뮈

출판사: 더스토리

【내용 요약】

해안 도시 오랑에 사는 의사가 어느 날 갑자기 발밑에서 비틀거리다 죽어가는 쥐 한 마리를 발견하고 거리를 나오니 곳곳에서 쥐 떼가 죽어가고 있었다. 페스트 발병의 시작이었다. 사망자 속도가 급속히 늘어나고 결국 당국은 페스트 발병을 선포하며 도시를 완전히 봉쇄했다. 그 후 오랑에서는 가족과 이웃이 분리되고 대혼란에 빠진다. 의사로서 사명을 다하려는 리외와 카스텔, 작은 일에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보건 위생대 일을 묵묵히 해내는 시청의 공무원 그랑, 영적 구원을 구하는 파늘루 신부, 모두가 고통에 빠진 상황에서 오히려 세상에 소속감을 느끼는 코타르 등을 등장인물로 넣으며 시민들이 보여주는 다양한 삶의 방식을 소개한다.

【주제】

비극적 운명 속 연대의식은 희망과 긍정의 뿌리이다

【기억하고 싶은 문장과 그 이유】

“그런 증명서를 발급해 줄 수 없습니다. 실제로 당신이 그 병에 걸렸는지 안 걸렸는지도 모르고, 심지어 안다고 해도 내 진찰실을 나가는 순간부터 도청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당신이 감염이 안 된다고 증명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리고 또 내가 문제의 증명서를 발급해 준다고 해도 그건 당신에게 아무 소용이 없을 겁니다. 이 시에는 당신과 같은 경우가 수천 건임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밖으로 나가게 두지 않으니까요.” 의사 리외와가 파견온 기자 랑베르에게 하는 말이었다. 페스트로 도시 오랑이 폐쇄되자 아무도 나갈 수 없게 되었고 지금 우리가 겪는 코로나 19 사태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결국 문제의 해결은 시민들이 연대 의식을 가지고 문제의 질병을 함께 물리쳐야 한다. 20세기, 그리고 아주 전에도 인간의 목숨을 위협하는 질병은 아주 많았겠지만 결국 살아남은 이유는 연대 덕분이다.

【느낀 점】

<페스트>라는 책은 이름에서부터 무엇에 대한 소설인지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아채기 까지는 책을 끝까지 읽은 후에도 한참이 더 걸렸다. 이 작품에서 문학적으로 형상화된 페스트는 분명 질병이지만, 작품이 집필된 배경을 고려하면 페스트는 질병과 동시에 전쟁, 나치즘 등을 상징한다. 결국 각종 페스트에 걸리지 않는 건강한 사람이 되는 것, 페스트에 걸렸을 때 남에게 옮기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치유하기 위해 각자의 직분을 다해 성실하게 대처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페스트라는 질병으로 인해 알제리 해변가에 있는 소도시 오랑은 비극적 운명에 처한다. 그러나 비극을 멈추기 위해서는 그곳 사람들의 희망과 긍정을 향한 연대의식이 중요하고 인간다움을 추구하는 것이 유일한 무기임을 강조해준다.

【한 줄 서평】

21세기 개인주의적 사고를 뒤바꿀 연대의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